Home 커뮤니티 나진산업News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1.08.25
이메일 e-world@e-world.co.kr
제목 [테켄크래쉬]나진 제우스, 우승팀 Why Workrs 꺾고 간신히 4강행
[테켄크래쉬]나진 제우스, 우승팀 Why Workrs 꺾고 간신히 4강행
2011년 08월 24일 18시 46분

[포모스 강영훈 기자]최종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4강 티켓 따내

나진 제우스가 4강에 진출, 우승을 향한 도전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철권 프로게임팀 나진 제우스가 최종전까지 가는 힘겨운 싸움 끝에 4강 진출에 성공했다.

DAUM 테켄크래쉬 시즌8 8강 B조 경기에서 나진 제우스는 첫 상대로 포항 출신의 LeetZsche를 만나 쉽지 않은 싸움을 펼쳤다. 선봉으로 나선 ‘철권 엘리트' 문창빈(빈창/라스)은 ‘포항무릎'이라는 닉네임으로 시선을 끈 이종배(포항무릎/로우)를 3:0으로 가차없이 제압하며 좋은 출발을 보였으나 2세트부터는 LeetZsche팀 강민균(백원짤/백두산)의 활약이 펼쳐졌다.

강민균은 문창빈을 상대로 잡기와 타격기를 고루 선보이며 3:1 승리를 따냈고, 한국 최초의 ‘텍갓' 최선휘(썬칩/브라이언)마저 3:2로 물리치며 자신의 승리가 운이 아니었음을 증명해 냈다. 하지만 강민균의 활약은 여기까지였다.

대장으로 나선 김현진(J.D.C.R/아머킹)이 3:1스코어로 진화에 성공했기 때문. 김현진은 테켄크래쉬 최강 수비력을 자랑하는 선수답게 침착함을 잃지 않고 백두산을 공략해 패배의 위기를 넘겼다. 이후 김현진은 상대 팀의 대장 최진우(세인트/간류)마저 꺾고 팀을 승자전으로 이끌었다.

승자전에서 오른 나진 제우스는 아트랙션의 ‘투혼' 윤승현에게 올킬 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미 1경기에서 Why Workrs를 올킬했던 윤승현은 그 기세를 그대로 유지해 나진 제우스를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다.

아트랙션에게 완패를 당한 나진 제우스는 결국 패자전을 뚫고 올라온 Why Workrs와 최종전에서 맞붙게 됐다. 지난 시즌 우승팀과 준우승팀 중 한 쪽은 탈락할 수 밖에 없는 상황. 나진 제우스가 결과적으로는 세트 스코어 3:1로 승리하면서 마지막 4강 티켓을 따냈지만 승자전에서 올킬패를 당한 것 때문에 크게 기뻐하지 못했다. 나진 제우스는 4강에서 나진 엠파이어 프로게임단 동료인 한동욱(한쿠마/로저)가 속한 마녀 삼총사와 결승을 놓고 대결할 예정이다.

▶ DAUM 테켄크래쉬 시즌8 8강B조 경기 결과
◆ 1경기 아트랙션 3 vs 0 Why Works
1세트 투혼(스티브) 승 3 vs 1 패 아뚱(아스카)
2세트 투혼(스티브) 승 3 vs 2 패 냉면성인(로저)
3세트 투혼(스티브) 승 3 vs 0 패 나락호프(머덕)

◆ 2경기 LeetZsche 2 vs 3 나진 제우스
1세트 포항무릎(로우) 패 0 vs 3 승 빈창(라스)
2세트 백원짤(백두산) 승 3 vs 1 패 빈창(라스)
3세트 백원짤(백두산) 승 3 vs 2 패 썬칩(브라이언)
4세트 백원짤(백두산) 패 1 vs 3 승 J.D.C.R(아머킹)
5세트 세인트(간류) 패 0 vs 3 승 J.D.C.R(아머킹)

◆ 승자전 아트랙션 3 vs 0 나진 제우스
1세트 투혼(스티브) 승 3 vs 2 패 빈창(라스)
2세트 투혼(스티브) 승 3 vs 0 패 썬칩(브라이언)
3세트 투혼(스티브) 승 3 vs 2 패 J.D.C.R(아머킹)

◆ 패자전 Why Workrs 3 vs 1 리채
1세트 아뚱(아스카) 승 3 vs 0 패 포항무릎(로우)
2세트 아뚱(아스카) 승 3 vs 1 패 백원짤(백두산)
3세트 아뚱(아스카) 패 1 vs 3 승 세인트(간류)
4세트 냉면성인(로저) 승 3 vs 1 패 세인트(간류)

◆ 최종전 나진 제우스 3 vs 1 Why Workrs
1세트 빈창(라스) 승 3 vs 2 패 아뚱(아스카)
2세트 빈창(라스) 패 1 vs 3 승 냉면성인(로저)
3세트 썬칩(브라이언) 승 3 vs 0 패 냉면성인(로저)
4세트 썬칩(브라이언) 승 3 vs 1 패 나락호프(머덕)

kangzuck@fomos.co.kr

[테켄크래쉬]투혼 윤승현, 미친 경기력으로 올킬 행진! 아트랙션 4강 안착
[테켄크래쉬]아트랙션, ”본능적인 플레이가 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