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나진산업News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1.08.25
이메일 e-world@e-world.co.kr
제목 [테켄크래쉬]나진 제우스, ”반드시 첫 우승 이루겠다”
[테켄크래쉬]나진 제우스, "반드시 첫 우승 이루겠다"
2011년 08월 24일 18시 47분

[포모스 최민숙 기자]문창빈, 한동욱의 로저는 쉽게 이길 수 있다(웃음)

나진 제우스가 Why Works를 탈락시키며 지난 결승전의 패배를 설욕했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 나진 제우스는 21일, 문래동 룩스 히어로센터에서 열린 테켄크래쉬 시즌8 8강 B조에서 2위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나진 제우스는 승자전에서 아트랙션의 ‘투혼' 윤승현에게 올킬패를 당하는 등 매 경기마다 쉽지 않은 싸움을 펼쳤다. 그러나 나진 제우스는 최종전에서 ‘우승후보'라는 평가에 걸 맞는 경기력으로 4강행을 확정했다.

다음은 나진 제우스 문창빈(빈창/라스)-최선휘(썬칩/브라이언)-김현진(J.D.C.R/아머킹)과의 일문일답.

- 지난 결승의 패배를 갚고 4강에 진출한 소감은
▶ 김현진=이번에 Why Works를 이기면 꼭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 Why Works가 오프닝에서 우리보다 먼저 나오는 것을 볼 때마다 기분이 좋지 않았다(웃음). 그래도 이번에 (최)선휘가 잘해줘서 너무 기분이 좋다.
▶ 최선휘=운이 좋았다.
▶ 문창빈=최선휘는 뭘 해도 항상 운이 좋다고 말한다. 나는 이번 주에 일주일 내내 휴가를 다녀 와서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팀원들이 잘해줘서 올라갈 수 있었다. 기분이 좋고, Why Works와 친한데 같이 진출하지 못하고 우리만 올라가게 돼 한편으로는 미안하다.

- 8강 경기에서 중점적으로 준비했던 부분은
▶ 김현진=일주일 동안 간류와 머덕 캐릭터를 대비한 연습만 했다. 어쩐지 간류를 사용하는 최진우 선수를 만나게 될 것 같았고, 머덕은 평소에 잘 이기지 못하는 캐릭터라 특별히 신경을 썼다.
▶ 최선휘=나는 골고루 많이 준비했다. 연습 상대를 구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열심히 했다.
▶ 문창빈=어떻게든 Why Works를 한 번은 만날 것 같아서 휴가를 다녀온 뒤 그쪽 캐릭터 위주로 연습을 많이 했다.

- 최종전에서 최선휘의 활약이 빛났는데
▶ 김현진=앞에서는 너무 못했다(웃음).
▶ 문창빈=어떻게 이기는지는 모르겠는데 아무튼 이겨줘서 기분이 좋다. 최선휘가 고수 같은 ‘포스' 없이도 잘 이기는 것을 보면 신기하다.
▶ 최선휘=사실 첫 경기에서는 상대 팀을 너무 얕잡아봤다. 그 이후로는 운이 좋았다.

- 지난 시즌 나진 엠파이어 프로게임단 소속이었던 윤승현에게 올킬을 당하기도 했는데
▶ 문창빈=스티브 캐릭터에는 안 진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어이없게 졌다. 평소에는 져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결승에 꼭 올라와서 다시 한 번 붙으면 좋겠다. 윤승현이 테켄크래쉬에서는 대회 ‘버프'를 받는 것 같다.
▶ 김현진=평소에는 되게 못하는데 일부러 못한 척을 한 것 같다(웃음). 평소에는 문창빈 형이 지존이다.

- 계속해서 아슬아슬하게 진출하는 것 같다
▶ 김현진=윤승현 선수로부터 두 라운드를 따냈는데 그 이후로는 방심을 했다. 내 플레이가 만족스럽지 못했고, 이번을 교훈 삼아 다음에는 다 이기겠다.
▶ 문창빈=원래 엔트리를 바꿀까 생각도 했는데 김현진이 대장을 고집해서 이대로 가야 할 것 같다.
▶ 김현진=백두산과 아스카 캐릭터를 만나기 싫어서 대장을 한다고 했다.

- 다음 상대는 마녀삼총사인데
▶ 최선휘=여성 캐릭터는 내 적수가 되지 못한다. 단 '다이옥신' 이태행의 니나는 제외다(웃음). 그 밖에 여성 캐릭터는 다 자신 있다.
▶ 김현진=솔직히 황금세대를 만나고 싶었는데, 어차피 만날 수 밖에 없는 상대라면 열심히 해서 이겨야지 어쩌겠나.
▶ 문창빈=연습할 때 마녀삼총사 팀인 한동욱을 빼고 해야 할 것 같다. 한동욱은 알아서 연습을 해야 할 것이다(웃음). 다음 주에는 최선휘부터 연습을 많이 시켜야 할 것 같다. 이 친구가 뭘 알고 하는 것이 아니라서 불안하다(웃음). 한동욱의 로저는 ‘껌'이다(웃음). 방심만 하지 않으면 이길 것 같고, 당연히 우리가 우승을 한다는 생각이다.

- 지난 시즌 준우승에 머물렀기 때문에 우승에 대한 열망이 더욱 클 텐데
▶ 김현진=2,3,4위 다 해봤다. 더 이상 우승을 못하면 의미가 없다.
▶ 문창빈=우승해본 적이 없는데 마지막 시즌이니 꼭 우승으로 마무리 하고 싶다.
▶ 최선휘=오늘 같은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하겠다. 어제도 밤새서 연습을 했다.

-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김현진=한동욱 미안하다(웃음)
▶ 문창빈=사장님이 좋은 인연을 만나시면 좋겠다(웃음).
▶ 최선휘=나진 배틀팀의 '효느'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누님이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을 멋있게 해주셔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신경 써주신 덕분에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minmaxi@fomos.co.kr

[테켄크래쉬]아트랙션, ”본능적인 플레이가 통했다”
[포모스 평점]DAUM 테켄크래쉬 시즌8 8강 B조